WCC 고발운동본부

특별 WCC 반대 대책 위원회

특별 WCC 반대 대책 위원회

WCC를 고발한다.

       
 
WCC정보(고발)  
       
  205
작성일 2019-08-09 (금) 06:23
   
“ 동성애 에서 이제는 짐승으로 : 개하고 결혼 ”

 
 
 


 
 


   
  204
작성일 2019-08-09 (금) 06:20
   
“ 동성애 에서 이제는 짐승으로 : 독일에서는 동물과의 성관계가 합법_짐승과 매춘을 하는 업소가 번성하고 있다. ”

 
 
독일에서 짐승과 매춘을 하는 업소가 번성하고 있다.


복사 https://blog.naver.com/esedae/90176266666

번역하기 전용뷰어 보기


 

 


 

- 한 독일 신문이(2012년 2월 3일자) 수간(獸姦 - 짐승과 성관계를 갖는 것)이 삶의 한 스타일로 유행하면서, 'Animal Brothels(짐승과 매춘을 알선하는 업소들)'이 번성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독일 Hesse 주에 한 동물 보호단체 관계자는, 독일 법이 수간에 관한 포르노 영상을 제작하는 것은 불법이지만, 그 행위(수간) 자체는 합법적이라는 해석을 내리고 있는 사실에 대해 당혹해하고 있다. 

Madeleine Martin씨는 Frankfurter Rundschau와의 인터뷰에서 현행법은 동물들을 수간의 피해로부터 지켜주지 못하고 있으며 상황은 점점 더 악화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이제 독일에는 짐승들과 매춘하는 업소들까지 생겨나고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이 심각한 행위를 하나의 'lifestyle'이라고 변명하고 있습니다. "

다행스러운 것은 1969년 제정된 동물 보호법이 곧 개정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이다.   제발 독일 정부가 이번에는 정신을 차리고 '동물들과의 매춘을 알선하는 업소들'을 불법화시키길 바란다.


기사원문>> A German Newspaper Says 'Animal Brothels' Are On The Rise As Bestiality Becomes 'Lifestyle' Choice


 

* 예수님은 남녀가 결혼하여 부부관계를 맺음으로 '한 몸'이 되는 것이라 교훈하셨다(마 19:5,6).  똑같은 원리로 사도 바울은 "창기와 합하는 자는 저와 한 몸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일렀으되 둘이 한 육체가 된다 하셨나니"(고전 6:16)라고 말씀하고 있다.  하나님의 성전이라 하신 거룩한 우리의 몸을 창기와 합함으로 더럽혀서는 안된다는 교훈인 것이다.

이러한 성경의 원리대로라면, 하나의 'lifestyle'이라는 구실을 내세워 수간을 행하는 자들은, 이미 짐승과 한 몸이 되어버린, 인간이길 포기한 종족이라 해야 할 것이다.   성경은 이 죄가 얼마나 심각한 것인지, "짐승과 교합하는 자는 반드시 죽이라"(레 20:15,16)고 명령하고 있다.

성경은 종말의 때를 '노아의 때'와 같고 '롯의 때'와 같을 것이라 했다. 홍수의 심판을 내리시기 전 하나님은 "사람의 죄악이 세상에 관영함과 그 마음의 생각의 모든 계획이 항상 악할 뿐임을 보시고 땅 위에 사람 지으셨음을 한탄하사" 결국 세상을 물로서 심판하셨다고 증거하고 있다(창 6:5-7).

동성결혼이 합법화되고, 삶의 스타일이라는 말도 안 되는 구실을 내세워 수간을 합리화 하는 이 세대가 바로 하나님의 심판이 필요한 '노아의 때'요 '롯의 때'인 것이다.


   
  203
작성일 2019-08-09 (금) 06:15
   
“ 동성애 아버지와 딸이 결혼, ”
 

출처 : 아버지와 딸이 결혼,

   
  202
작성일 2019-08-09 (금) 06:12
   
“ 에이즈(AIDS. HIV / 후천면역결핍증후군)"국에서는 매년 약 1,200여명의 신규 감염인이 발생하고 있다. ”
"HIV 감염 한국서도 중요한 사회 이슈 될 것"길리어드, 미디어세션 열어 예방 중요성 강조…"치료까지 HIV 치료 혁신 리드할 것"
  • 김윤미 기자
  • 승인 2019.07.03 12:09
  • 최종 수정 2019.07.08 15:53
HIV 표준치료인 3제요법을 단일정으로 개발해 환자의 편의성 및 순응도를 높이고, 최초의 예방요법을 개발함으로써 HIV 치료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길리어드가 '빅타비' 출시 및 '트루바다 예방요법' 급여 적용으로 한국의 HIV 치료 환경을 개선시키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는 3일 미디어 교육세션을 열고 HIV 치료제 전반에 대한 이해를 다지고, '트루바다 예방요법(PrEP)'의 국내 보험 급여 의미를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발표를 맡은 의학부 양상윤 부장은 "우리 사회에는 여전히 HIV에 대한 스티그마가 존재한다"며 "아직도 많은 일반인들은 HIV에 감염됐다고 하면 '이제 죽었구나'라고 생각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HIV 감염인이 곧 에이즈(후천면역결핍증후군, Acquired Immune Deficiency Syndrome; AIDS) 환자를 의미하는 게 아니다"라며 "HIV 감염 후 면역세포인 CD4+ T 세포수가 현격히 감소해 200/mm3 미만로 떨어져 있는 상태, 이 때문에 여러 기회 감염에 노출된 상태를 에이즈라고 하며, 이런 환자에서 치료하지 않을 경우 사망 위험이 높아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설명에 따르면, HIV 치료 트렌드는 'Undetectable = Untransmittable (U=U)' 즉,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는 수준까지 떨어지면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키지 않는다는 개념을 기반으로 해, 진단 즉시 치료를 시작하여 신규 감염을 최대한 방지하는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가이드라인은 '트루바다(성분명 테노포비르디소프록실푸마르산염/엠트리시타빈)'의 HIV 감염 노출 전 예방요법(Pre-exposure prophylaxis, PrEP)을 권고하며 고위험군에서 HIV 감염 위험을 90% 이상까지 낮출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양상윤 부장은 "국내에서는 매년 약 1,200여명의 신규 감염인이 발생하고 있으며, 이 중 90% 이상이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한국의 경우에는 HIV 감염 사실을 모르는, 진단되지 않은 환자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효과적인 치료제들의 개발로 진단만 된다면 HIV 치료에는 어려움이 없어 진단에 대한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양상윤 부장은 "길리어드가 최근 출시한 빅타비(성분명 빅테그라비르나트륨/엠트리시타빈/테노포비르알라페나미드푸마르산염)는 기존 '데스코비'에 통합효소억제제 '빅테그라비르'를 결합한 약제"라며 "빅테그라비르의 경우 기존 통합효소억제제와 달리 부스터의 역할이 필요 없는 성분으로, 약물상호작용을 개선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빅타비는 3제요법 단일정에 이어 기존 약제들에 비해 알약의 크기를 현격히 줄임으로써 환자들의 복용 편의를 개선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양상윤 부장은 "최근 트루바다의 예방요법이 지난 6월 7일부터 국내에 급여 적용됐는데, 감염인의 성관계 파트너에 한정돼 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정작 국내에서 HIV 감염으로 진단된 환자들은 효과적인 치료제로 바이러스 억제가 잘 되고 있어 감염인의 파트너는 오히려 HIV 감염에 대해 안전하다는 것이다.
양상윤 부장은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한국 사회에서 HIV 예방요법에 급여 적용이 됐다는 데 대해 상당히 고무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의 HIV/항진균제 사업부 디렉터 양미선 상무는 "2017년 자료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매일 2,777명이 HIV 감염으로 인해 사망하고 있어, HIV는 이미 글로벌 이슈가 된지 오래"라며 "혁신적인 HIV 치료제 개발과 글로벌 정책으로 전세계 HIV 신규 감염은 감소 추세에 있지만 한국에서는 신규 감염이 줄어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한국의 경우 HIV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가 낮으며, 젊은층에서의 신규 감염이 증가하고 있어 이대로 가다가는 곧 HIV가 중요한 사회적 이슈로 떠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미선 상무는 "길리어드는 HIV 치료제가 회사 매출의 70% 정도를 차지하는 만큼 HIV 치료 분야에 집중하고 있는 회사"라며, "전세계적인 HIV 치료 분야의 리더로서 한국에서도 진단과 치료, 예방의 영역까지 외연을 확장하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윤미 기자  ky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www.docdocdoc.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9914

   
  201
작성일 2019-07-31 (수) 02:14
   
“ 깨어 있든 목회자가 알아야 할 반기독교적 법률과 조례틀 ”
 
 
   
12345678910,,,41

Copyright 2013-2019 by KCCCD., All right reserved.

Tel : 1588-0342, e-mail : admin@accusation.kr